- -

인천점 | 밤마다 저리고 아픈 다리, 하지정맥류 의심해봐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푸른맥 작성일21-03-25 17:28 조회210회 댓글0건

본문

하지정맥류는 혈액이 심장으로 흐르도록 조절하는 정맥 내 판막의 기능이 저하돼 나타나는 혈관질환이다. 다리에 피가 역류하면서 다리 정맥들이 팽창해 피부 밖으로 혈관이 돌출되는 것이 특징이다. 

 

주로 혈관의 노화, 가족력, 운동부족, 비만 등이 원인이 돼 발생하며, 특히 장시간 서 있거나 앉아있는 직업을 가진 사람들에게도 많이 발생한다.

주요 증상으로는 다리 저림은 물론, 통증이나 부종, 무거움, 피로감, 열감, 가려움증 등을 호소한다. 특히, 아침보다 오후에 다리가 붓거나 통증이 심해지며 수면 중 갑작스러운 통증이나 저림, 쑤시는 느낌 등이 발생해 수면을 방해하기도 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다리의 혈관이 튀어나온 경우가 아니라면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방치해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도 있다. 하지정맥류는 시간이 지날수록 증상이 악화되는 진행성질환이다. 치료하지 않고 방치한다면 나중에는 피부궤양과 착색 등의 합병증까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초기에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

하지정맥류는 정확한 진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문제가 있는 미세혈관을 놓치게 되면 질환이 재발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혈관초음파 검사를 통해 증상의 원인과 역류가 일어나는 혈관 위치, 시간, 정도, 문제가 있는 잔뿌리 혈관 등까지 확실하게 찾아내 치료해야 한다.

증상 초기에는 약물치료 및 의료용 압박스타킹 착용 등의 보존적 치료방법을 통해 치료가 가능하다. 하지만, 이보다 증상이 더 진행된 상태라면 근원적인 치료를 위해 수술적인 방법을 시행해야 한다. 수술적인 방법으로는 고주파, 레이저, 정맥류 절제술, 베나실 등의 방법이 있다. 

푸른맥외과 인천점 윤영욱 원장은 “하지정맥류를 치료할 때는 어떤 방법으로 치료하는냐도 중요하지만, 환자의 증상과 연령, 생활패턴 등을 고려해 수술 방법을 결정해야 한다”며, “정확한 검사와 충분한 상담을 통해 개인에게 맞는 수술 방법을 2~3가지 복합 적용하면 보다 긍정적인 치료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한편, 하지정맥류는 정확한 진단이 중요하며 적절한 시기에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해당 분야의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를 갖춘 전문의료진을 찾아 자신에게 맞는 치료방법을 통해 올바르게 치료 받아야 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